본문 바로가기

여행

베트남 다낭의 매력에 빠져보자

지난번 말레이시아 다음으로 소개할 해외여행지는 바로 베트남의 다낭입니다. 물가도 저렴하고 볼거리 먹거리가 가득한 베트남. 아직 후진국이라는 인식이 국내에는 꽤나 많은 것으로 알고있는데 도시권에 가보면 도시 자체는 왜 베트남이 아직도 그런 소리를 듣고있나 할정도로 어마어마합니다. 오히려 개발이 늦게되기 시작했기 때문에 왠만한 한국의 도심보다 더 장엄한 느낌마저 들기도 합니다. 어쨋든 오늘은 베트남을 여행가면 어디를 어떻게 둘러보는게 좋을지에 대해서 포스팅을 해보려합니다. 다낭에 왔으니 일단 다낭의 역사가 담겨있는 장소부터 방문을 해보는 것이 좋겠습니다. 다낭 대성당을 추천합니다. 베트남도 프랑스에 의해서 식민지였던 시절이 있었는데 그 때 세워진 성당입니다. 당연히 프랑스 양식으로 건축이되었기 때문에 지금도 그곳에 가면 이국속에 이국이 있는 느낌이 강하게 드는 곳입니다. 그리고 언젠가 포스팅에서 제가 그나라의 문화를 느끼고싶으면 유적지가 아니라 시장을 둘러보라고 말씀드렸던 적이 있습니다. 다낭에는 한마켓이 바로 그런 시장입니다. 처음가면 처음보는 열대과일들이 어마어마하게 종류가 많다는 것에 놀라는 분도 많습니다. 그리고 야경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절대적으로 추천드리고싶은 용다리. 정말 이렇게 멋진 야경이 있을 수 있을까 할정도로 예쁘고 대단합니다. 꼭 보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세계적으로도 그 이름을 알리고있는 미케비치가 있습니다. 주변 경관이 수려해서 그냥 걷기만해도 드라마속 주인공이 된 느낌에 빠질 수 있습니다. 유적지는 별로 추천드리지 않는 저이지만 시간이 넉넉할 때 여유롭게 시간을 갖고 돌아보는 유적지는 느낌이 다릅니다. 제가 역사적인 장소들을 추천드리지 않는 이유는 패키지 여행을 가시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이런 경우에 시간에 쫓겨서 형식적으로만 가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국내에 있는 독립기념관 같은 박물관을 1시간만에 돈다고 생각해보세요. 한국인이 한국 박물관을 그정도 시간 투자해도 얻는게 별로 없는데 해외는 오죽할까요. 그시간에 다른 것들에 시간을 투자하는게 처음 여행에는 현명하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리고 사실 역사적인 장소들이 관광 가이드들 한테도 참 편한 코스죠. 어쨋든 시간이 넉넉하다면 그 다음으로 티엔무사원을 추천합니다. 7층 석탑인데 보통 필수코스에 대부분 포함되어있고 시간도 많이 드는 장소가 아니기 떄문에 제 기준에서는 좋은 관광지입니다!